현악기

1st.바이올린 (Violin)

# 약 500년 전 완성되어 현재까지 사용되는

과거에 만들어진 악기가 언제 어디서 누구에게 처음으로 만들어져 사용되었는지 정확히 말하기는 어렵습니다. 다만 1550년경 이탈리아에서 지금의 사용하는 바이올린과 비슷한 형태로 만들어졌고 그 형태가 현재까지 변함없이 유지된다는 점에서 놀랍습니다.
이후 ‘바이올린의 명기’라고 하는 스트라디바리우스는 1700~1720년 사이에 만들어진 악기로 현재는 약 800개 정도 남아있습니다.
(바이올린, 비올라 첼로 합한 개수)

# 4개 줄에서 연주되는 아름다움

35.5cm정도 되는 작은 크기의 4개의 줄을 사용해서 연주되는 바이올린은 풍부하고 다양한 음색을 낼 수 있는 대표적인 ‘선율악기’입니다.
오케스트라에서 주요 부분을 담당하여 한명이 아닌 보통 20명 이상의 바이올린 연주자들이 2그룹(제1 바이올린, 제2바이올린)으로 나뉘어 연주합니다.

# 3가지 찾아보세요

① F홀

바이올린 앞판에는 영어 소문자 f모양의 구멍이 대칭으로 2개 있습니다.
F홀은 바이올린의 소리가 아름답게 들리도록 하는 상당히 큰 역할을 합니다. 스트라디바리우스의 악기의 경우 F홀을 미세하게 대칭이 되지 않게 만들었는데, 이 방법은 좋은 소리를 내는 비밀 중 하나였다고 합니다.

② 사운드 포스트

바이올린 몸통 안쪽에는 눈을 반쯤 감아야 보이는 작은 기둥이 들어있습니다. 앞판의 울림을 뒷판으로 전달하고 미세한 움직임의 차이를 결정짓는 역할을 합니다. 잘 보이지 않는 곳에서 바이올린의 소리를 만들어주는 중요한 부분입니다.

③ 지판

지판 위에 4개의 줄이 올려져있고 연주 시 왼손이 지판에 손가락을 대어 음을 만들어내는 곳 입니다.

엘가 ‘변덕스런 연인’